East Asia Digital Library

  • image07
  • image08
  • image09
  • image02
  • image03
  • image04
  • image05
  • image06
Title
Creator
Publisher

Detective Novels

Title

(Detective Novel)Myeong Geum

Title : (探偵冒險小說)名金

Creator : 尹秉祖 著

Publisher : 新明書林

Issued : 1920

URI : NLKKMO000073599

(Novel) Ji Kil Gwa Ha I Deu

Title : (小說)지킬과 하이드

Creator : 루이 스틔븐선 原著;元杜尤 譯

Publisher : 朝鮮耶穌敎書會

Issued : 1921

URI : NLKKMO000073972

Detective Novels

Title
Detective Novels(en) , 추리탐정소설(ko)
Abstract
The first story to be called a ‘detective novel’ of Korea was written in the early 1900’s. The words ‘Tam-jeong’ and ‘Jeong-tam’ were used mixed, which refers to the fact that the act of detective or the person who detects were considered to be the same notion. In early 1910’s, many western novel translations were introduced with a ‘detective novel’ label on their covers, and this trend lasted until the 1930’s. The detective novels that were popular in the early modern time Joseon holds somewhat similar but distinguishable theme and artistry. At the same time, they also played a role as a discovering eye of the human nature that civilization or technology cannot reach, or the gap and surplus area of a firm judicial system, therefore, made the stereoscopic thinking possible.(en)

한국에서 추리탐정소설로 분류되는 서사가 등장하는 것은 1900년대 초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에는 ‘탐정(探偵)’과 ‘정탐(偵探)’이라는 말이 혼재하고 있었는데, “탐정”, “탐정하다”, “정탐가”, “비밀히 정탐하여.......”와 같이 쓰였다. 즉 두 용어는 사건을 비밀하게 조사하는 ‘일’, 혹은 그러한 일을 행하는 ‘사람’을 동시에 지칭하고 있었다. 특히 1910년대 초부터 “정탐소설”과 같은 장르표지를 붙인 서구의 번역·번안물들이 대거 소개되었으며, 이러한 번역·번안 현상은 1930년대까지 이어졌다. 근대 초 조선에서 널리 읽혔던 추리탐정 소설들은 정전화된 서구 추리탐정소설과 유사하면서도 구별되는 독특한 주제의식과 미학을 내포하고 있다. 동시에 추리탐정소설은 문명과 기술이 도달할 수 없는 인간 본성의 문제나, 강고한 법제도의 ‘틈’과 같은 ‘잉여’의 영역을 끊임없이 발견해냄으로써 당대 현실에 대한 입체적인 사유를 가능하게 했다.(ko)
URI
collection:NLK_Detective_Novels